국내 미얀마 연대미얀마 군부 쿠데타 2년, 미얀마 시민불복종 저항운동 2주년 연대행동

🙏미얀마 군부 쿠데타 2년, 미얀마 시민불복종 저항운동 2주년 연대행동


[미얀마 군부 쿠데타 2년 민주주의 촉구 성명 연서명]

미얀마 군부 쿠데타와 학살의 2년, 시민불복종운동과 국제연대는 멈추지 않을 것


✍️연서명 참여 링크 : http://forms.gle/GvitnSSQTSsBAn6g6
 - 개인과 단체 연명을 모두 받고 있습니다!
 - 연명 받는 기한 : 1월 31일 (화) 21:00까지
 - 연명 발표 : 2월 1일 (수) 11:00, 미얀마 무관부 앞 기자회견에서


군부 쿠데타 2년, 미얀마 시민들의 불복종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쿠데타 2년은 곧 시민 항쟁 2년입니다. 미얀마 시민들은 잔혹한 살상과 폭력에도 끈질긴 용기로 군부 독재와 맞서고 있습니다. 이에 투쟁하는 미얀마 시민들을 지지하고 연대하는 개인과 단체의 공동성명을 발표하려 합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2월 1일 기자회견에도!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 2년 민주주의 촉구 기자회견 
일시_ 2/1(수) 오전 11시 | 장소_ 미얀마 무관부 앞


❤️국문 성명서 초안❤️ 


미얀마 군부 쿠데타와 학살의 2년, 시민불복종운동과 국제연대는 멈추지 않을 것!

2021년 2월 1일, 민 아웅 흘라잉과 미얀마 군부는 장갑차를 이끌고 미얀마 의사당을 점거했다. 이날 이후 미얀마 민중의 악몽이 시작됐다. 미얀마 국민들의 투표로 당선된 의원들이 쫓겨났고, 아웅산 수 치를 비롯한 정부 인사들이 투옥됐다. 민중들의 삶은 파괴되었고, 이견은 묵살되거나 짓밟혔다.

미얀마 민중은 포기하지 않고 행동을 개시했다. 병원과 철도, 항만, 학교 등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시민불복종운동과 파업에 나섰고, 봉제공장의 수많은 노동자들도 공장 문을 닫고 도심으로 나섰다.

군부는 폭력 진압과 학살로 대응했다. 노동자들에겐 해고 협박을 가하고, 시위에 나선 시민들을 향해 무자비하게 총칼을 들이밀고 체포했다. 2023년 1월 27일 기준 17,492명이 체포되었고, 약 3천 명이 목숨을 잃었다. 5만 채의 민가가 불에 탔으며, 2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군부의 공격을 피해 난민이 되어야 했다. 불과 일주일 전인 지난 1월 24일에도 카렌주의 마을들이 군부 공격에 파괴되었고, 5천여 명의 주민들이 고향을 떠나야 했다. 언론들의 입을 막아버리고, 이제는 시민들의 출국마저 원천 봉쇄하고 있다. 미얀마 민중들은 민 아웅 흘라잉을 비롯한 군부 세력이 민주주의에 대한 “반란 세력”일 뿐이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는 이로부터 자유로운가? 한국 기업 포스코 인터내셔널은 미얀마 군부와의 협력을 중단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포스코에너지와 합쳐 무려 1조원의 영업이익을 거두었다. 이 중 상당액은 미얀마 슈웨 가스전 프로젝트를 통해 거둔 수익이다. 더구나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연말 하루 3800만 입방피트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미얀마 A-1 해상광구에 위치한 쉐 가스전3단계 개발사업 조사를 실시했다. 미얀마 군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이윤을 거두는 포스코와 같은 기업은 미얀마 민중의 민주주의와 삶을 파괴하는 또 다른 주범이다.

기업 행위로 인한 인권침해를 막을 수 있는 법제도도 제대로 갖추지 않은 한국의 현실을 돌아봐야 한다. 포스코는 인권침해 책임에도 ESG 지표에서 최상위 등급을 받았고, ‘지속가능성대회’ 수상기업으로 ‘정의로운 전환’에 나서겠다고 홍보하고 있다. 해외자원개발사업 추진 과정에서 인권과 환경에 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해외자원개발사업법이 국회에 발의되었으나 소관위원회에서 멈춰 있으며, 심지어 산업통상자원부는 인권과 환경 보호에 우선해 기업 자유권을 옹호하고 있다. 미얀마와의 연대가 우리의 민주주의와 사회안전망을 지키는 실천과 무관하지 않은 것은 이 때문이다.

악조건 속에서도 미얀마 민중의 저항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1월 6일, 양곤 서쪽에 위치한 악명높은 파테인 교도소에서는 교도당국의 무자비한 징계조치에 맞선 수감자들의 저항으로 유혈 사태가 벌어졌다. 이로 인해 시민불복종운동으로 인해 구속된 한 명의 인사가 사망했고, 6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가잉주의 여러 마을들을 비롯한 곳곳에서 군부에 맞선 싸움도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봄에는 9천여 명의 음식배달 노동자들이 파업해 작은 승리를 쟁취하기도 했다.

국제사회는 미얀마 민중들의 민주주의를 위한 열망과 불복종운동에 대한 연대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2년동안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해 끊임없이 후원하고 연대해온 한국 시민사회 역시 중단 없는 연대와 지지를 결의한다. 오늘날 미얀마 민중이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느냐의 여부는 군부와 자본의 독재, 기후위기에 맞서 싸우는 모든 시민들이 평화롭고 민주적인 일상을 회복할 수 있느냐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시민불복종을 멈추지 않는 미얀마 민중이 존재하는 한, 우리는 계속 함께 할 것이다. 아띤따바 미얀마!


2023년 2월 1일


미얀마 민주주의에 연대하는 200명 개인과

미얀마지지시민모임 외 144개 시민사회단체